Home Busan 정인이가 사망 전 했던 행동 ‘순의모상’, 내용이 충격입니다

정인이가 사망 전 했던 행동 ‘순의모상’, 내용이 충격입니다

양부모의 학대와 방치로 결국 생을 마감한 ‘정인이’의 사망 전 행동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에는 ‘정인이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제작진은 “사건에 대한 너무나 충격적인 이야기들이 많았다”라면서 자세한 내용을 설명했다.

이하 유튜브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이런 가운데 ‘그것이 알고싶다’ 담당 작가는 정인이가 찍힌 어린이집 CCTV를 처음부터 끝까지 확인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작가님이 말씀하시기를 그날따라 정인이가 (사망 전 날) 옷의 끝자락을 손으로 만지작 거렸다”라며 “사망하기 전 날 몸 상태가 굉장히 안 좋았고 아마도 장기에서 출혈이 있었을 것이다”라고 안타까워했다.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 / 셔터스톡

누리꾼들은 정인이가 마지막으로 했던 행동이 ‘순의모상’이라고 입을 모았다.

‘순의모상’이란 한의학에서 병이 위중할 때 정신이 혼미해서 손으로 옷 솔기나 침대 모서리를 더듬거나 만지작거리는 증상이다. 정기가 허하고 사기가 성해 위중한 몸 증후의 하나라고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