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방송 중 갑자기 오열한 이찬원… 결국 녹화까지 중단됐다 (영상)

방송 중 갑자기 오열한 이찬원… 결국 녹화까지 중단됐다 (영상)

이하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가수 이찬원이 방송 중 눈물을 쏟아 녹화가 잠시 중단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지난 8일 ‘고음의 신’ 특집으로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는 권인하, 김종서, 바비킴, 임태경, 박완규, KCM 등 레전드 보컬들이 출연했다. 고음의 신 6인방은 임영웅, 영탁, 이찬원 등 톱6와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돌아온 임영웅은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을 위로하기 위한 무대를 선보였다.

임영웅은 “작년에 저희(톱6)가 자가격리를 하지 않았냐. 저는 외로운 사람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하면서 생각보다 너무 외로웠다”며 당시 심정을 전했다.

그는 “제 자신을 돌아보면서 사랑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가족과 사랑, 친구와 사랑이 더 소중하게 느껴졌다”며 이정선의 ‘외로운 사람들’을 선곡했다.

임영웅 노래를 듣던 이찬원은 갑자기 폭풍 눈물을 쏟았다. 이찬원은 김희재 품에 안겨 눈물을 멈추지 못하고 오열했다. 이찬원 눈물에 결국 녹화는 잠시 중단됐다. 영탁은 “2주 동안 많이 힘들었지?”라며 이찬원을 위로했다. 이후 톱6 멤버들은 이찬원에게 다가와 그를 따뜻하게 위로했다.

이찬원은 지난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찬원과 함께 방송했던 임영웅, 영탁, 장민호 등 톱6 멤버들도 급히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해야 했다. 이찬원은 지난달 24일 코로나19 완치 소식을 알리며 방송에 복귀했다.


네이버TV, TV조선 ‘사랑의 콜센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