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usan “광고 없어서 적자”라던 115만 유튜버, 지금 완전히 큰일 났다 (영상)

“광고 없어서 적자”라던 115만 유튜버, 지금 완전히 큰일 났다 (영상)

구독자 115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핫도그TV가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 유튜브 ‘핫도그TV’

9일 유튜브 핫도그TV채널에는 “안녕하세요, 핫도그TV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핫도그TV는 “거두절미하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죄송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들은 “허리 꼿꼿이 세우며 뒷광고와 관련 없다고 이야기하고 선한 영향력이라고 했지만 저희도 다를 바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를 그동안 믿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이 얼마나 큰 배신감과 실망을 하셨을지 헤아리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달려온 날들을 다시 돌이켜 보며 부족한 것은 없었는지 고민하며 내실을 다지도록 하겠다. 어떻게 반성하는 것이 맞는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해 유튜버들의 뒷광고 논란이 한창 터졌을 당시 핫도그TV는 “광고를 받지 않아 회사가 적자”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들은 회사 창립 이후 27개의 광고를 진행했으며 건당 300만~1500만 원의 사이의 광고비를 받았다. 이중 5건은 광고 표기를 누락했고 1건은 뒷광고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핫도그TV

이를 본 구독자들은 “리허설이라도 하고 찍지”, “반성하는 것 같지도 않은데 코 긁고 멍 때리고”, “사과라 하기에 진정성이 없네 머리만 숙인다고 검은색 옷만 입는다고 사과가 아닙니다”, “안 걸렸으면 안 밝혔겠네요?” 등 실망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하 유튜브 댓글 캡처